본문바로가기

지 사항

Home 온라인 커뮤니티 공지 사항
미국내 가장 저렴한 대학교 (미주 한국일보 제공)
  작성자 : 운영자 2013-07-18
9457
노스다코타 "마이낫 주립대" - 타주 출신 학생에 가장 싼 학비 제공

 미국에서 타주 출신 학생에 가장 저렴한 학비를 제공하는 공립대학에 노스다코타
 소재 마이낫 주립대학이 꼽혔다.

 시사주간지 'US 뉴스 & 월드 리포트' 가 2013년 6월 2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 
 마이낫 주립대학은 2012~13학년도 기준 타주 출신 학생이 연간 납부하는 학비가 
 5,921 달러를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.

 이는 전국적으로 공립대학이 타주민에게 부과하는 연평균 학비인 1만 9,100달러
 의 3분의 1 수준이다.

 또한 거주민 학비 평균인 8,300달러 보다도 낮다.  전국 331개 공립대학을 대상으
 로 한 이번 조사에서 마이낫 주립대학에 이어 웨스트텍사스 A&M 대학이 연간
 7,630달러로 2위에 랭크됐으며 미네소타의 베미지 주립대학 (8,106달러), 노스다
 코타의 메이빌 주립대학(8,436), 사우스다코타의 노던 주립대학(9,133 달러)이
 3~5위에 각각 올랐다.

 이어 텍사스의 미드웨스턴 주립대학 (9,188 달러), 알렉산드리아 루이지애나 주립
 대학(9,244달러), 사우스다코타 주립대학(9,350달러), 사우스다코타 대학(9,650달
 러), 미주리 서든 주립대학(9,654달러)등이 6~10위에 랭크됐다.

 이번 순위는 전교생 무상 교육을 실시하는 5대 사관학교는 제외됐으며 상위 10개
 대학의 평균 타주민 학비는 8,600달러였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(출처: 미주한국일보)




   
설명회일정보기
영어시험 신청하기
우측배너